[TV조선] 김도읍 "유재수, 정권 초 실세들과 금융권 인사개입"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부산북구강서구을 국회의원 김도읍
로그인 회원가입
홈으로 사이트맵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유튜브

활동소식
보도자료
언론보도
포토갤러리
동영상
입법활동
상임위원회/국정감사
지역사업현황
정책제안ㆍ민원접수
국회의원 김도읍 활동소식_서브비주얼_02
 
Home > 활동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TV조선] 김도읍 "유재수, 정권 초 실세들과 금융권 인사개입"
글쓴이 : 김도읍 작성일 : 2019.01.30 10:50:07 조회 : 31

김도읍 "유재수, 정권 초 실세들과 금융권 인사개입"

 

 

[앵커]
과거 금융위 재직시절 부적절한 처신 논란을 빚었던 유재수 부산 부시장이 정권 초 권력 실세들과 금융권 인사에 개입한 정황이 있다고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주장했습니다. 김의원은 청와대 특감반 감찰에서 이런 사실이 확인됐지만 청와대가 서둘러 덮은 의혹이 있다며 당시 특감반원 전원을 다시 조사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백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자리에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금융권 인사 개입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도읍
“정권 초 실세들과 유재수가 텔레그램 통해 수시 연락하며 금융권 인사 개입 정황 포착됐습니다.” 

정권 실세가 유 부시장에게 ‘어느 자리에 누가 좋겠냐’는 식의 메시지를 보내면 유 부시장이 해당 자리의 인사를 추천하는 형식이라고 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 2017년 11월 청와대 특감반 조사 당시 유 부시장 휴대전화 포렌식을 통해 관련 정황이 드러났다고 했습니다. 

김 의원은 "검찰이 정권 실세 관련 사건을 제대로 수사할 수 있겠느냐"며 "지지부진하면 특검으로 갈 수 밖에 없다. 당시 특감반원 전원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특감반이 조사 과정에서 유 부시장이 자녀 유학비를 송금한 흔적을 찾지 못해 소명을 요구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당시 담당 수사관이 이 내용을 특감반장, 박형철 비서관을 통해 조국 수석에게 보고했지만 조 수석이 조사를 중단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감찰을 총괄한 박형철 비서관은 “감찰 관련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면책특권 지역을 벗어난 김 의원의 발언이 사실이 아닐 경우 고발하겠느냐'는 질문에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고 했습니다. 

TV조선 백대우입니다. 

 

  • SNS공유하기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공유하기- 트위터
  •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이전글 [조선일보] "유재수 자녀, 미국 유학비 출처도 의혹"
다음글 [국제신문] 지자체 기초연금 부담률 하향 추진
목록
맨위로 이동하기

사이트맵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민국국회 자유한국당 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 북구 부산광역시 강서구
부산 북구강서구을 김도읍